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이제 일반 가정의 쓰레기 분리배출은 대부분은 잘 지켜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가밀집 지역의 경우 환경미화원들의 기피 대상지역이
될 정도로 문제가 여전하다고 하는데요.
이에 경기도가 개인정보는 보호하면서 쓰레기 배출자를 손쉽게
확인 할 수 있는 '상가 쓰레기 간접표시제'를 시행합니다.
보도에 최용진기자입니다.

수원의 한 상가 밀집지역 입니다.
가게들이 밤사이 몰래 내놓은 쓰레기 더미들이
거리 곳곳을 점령하고 있습니다.

종량제봉투 위에 일반 비닐봉투를 테이프로 붙여 양을 늘리는
것은 다반사이고 재활용품 분리배출도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인터뷰] 최경희/수원시 매산로3가
"지나다 보면 가게나 식당에서 나온 쓰레기들에 음식 찌꺼기
나 일반 쓰레기가 같이 섞여 있어서 냄새도 많이 나고 보기
에도 굉장히 지저분한 것 같아요.”

상황이 이렇다보니 가게가 많은 큰 곳일수록 환경미화원들이
애를 먹는 코스가 됐습니다.

누가 버렸는지 알 수 없는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있고 재
활용품을 일일이 골라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영식 / 환경미화원
"저희가 일단 무단투기 되어 있는 데를 싹 치우고 가잖아요
. 그리고 한 바퀴 돌아 오면 또 (쓰레기 봉투가) 나와
있어요. 그럼 그거 말 그대로 누가 버린 지도 모르고…”

이처럼 상가 밀집지역의 쓰레기 배출 문제가 심각해 지자 경
기도가 광역지자체 가운데는 처음으로 '상가 쓰레기 간접표기
제'를 추진키로 했습니다.

쓰레기봉투에 바코드 스티커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개인정보
유출은 방지하면서도 배출자가 누구인지는 손쉽게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안산 출신의 양근서 경기도의원이 관련 조례안을 발의하면서
사업 시행이 가능해 졌습니다.

[인터뷰] 양근서/경기도의원·민주당
"상가 지역은 음식물 쓰레기며 일반 재활용 쓰레기까지 관급
봉투 하나에 담아서 처리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쓰레기
배출량이 많고 재활용이 안 되는 문제가 있는데 이것을 동
시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간접적인 배출표기제를 도입하는
것입니다.”

[인터뷰] 이재학 / 경기도 자원순환정책팀장
"상가 지역 상인들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할 수 있고 생활
폐기물에 대한 소각이라든가 매립량을 줄임으로 인해 경기도
생활폐기물의 재활용률을 대폭 높일 것으로…”

도는 우선 도내 3곳의 시·군을 선선해 오는 3월부터 시범
사업을 진행한 후 결과를 확인해 하반기에 본격 시행할 예정
입니다.
티브로드뉴스 최용진입니다.

<편집 - 김길정 기자>

#쓰레기분리배출#종량제봉투#무단투기#상가밀집지역#불법#바코
드#간접표시제#경기도#티브로드#수원방송#최용진#김길정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