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화성시 동탄면 장지리 일대에서 추진되는 동탄2 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벌써 2년째 제자리를 맴돌고 있습니다.
환경단체와 인근 주민 반대 때문인데요. 개발업체는 첨단업종
유치와 독성물질 배출 업체 입주 제한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습니다.
배태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화성시 동탄면 장지리 일대 25만 제곱미터로 조성이 추진되는 동탄2 일반산업단지입니다.

근처에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학교 등이 있어 환경 오염과
건강 피해를 걱정하는 환경 단체와 지역 주민의 반대 목소리가 컸습니다.

이렇다 보니 벌써 2년째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 단계
에서 발목이 잡혀있습니다.

동탄2 산업단지 개발업체가 사업 계획 변경을 통해 산단 조
성의 돌파구를 찾고 있습니다.

동탄 2신도시와 인접한 단지에는 지식 및 정보통신산업체를
유치하고, 독성물질 배출 업종은 입주 자체를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 제조업체 역시 반도체와 기계, 철강 등 50개 업종으로
입주 기준을 강화했습니다.

환경 피해에 대한 동탄 2신도시 주민의 우려를 씻기 위해서 입니다.

[인터뷰] 김병희 / 동탄제2산업개발(주) 대표이사
"R&D로 바꾸게 되면서 벤젠이나 포름알데히드를 배출하는
업종을 제한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R&D 센터뿐만 아니라
산업시설 용지 내에도 적용되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이 같은 계획 변경에도 주민과 환경단체는 산단 조성
에 동의할 수 없다는 분위기입니다.

사업 계획을 통해 업종 규제를 강화하더라도, 향후 추진 과
정에서 업종 변화가 있을 수 있단 우려입니다.

실제 화성시 전곡해양산업단지의 경우 미분양으로 인해 업종
규제가 크게 완화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환경단체와 동탄 2신도시 주민은 산업단지 심의
부결과 함께 장지리 일대 녹지를 보존하는 방안이 유일한 해
법이라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정한철 / 화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입지가 처음부터 옳지 않다. 입지가 타당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며, 아무리 좋은 계획으로 꾸며도 그곳은 차라리 녹지
를 그대로 보존하는 것이, 혹은 주민을 위한, 시민을 위한
쾌적한 녹지 공간을 조금 더 정비하는 쪽으로"

개발업체는 첨단업체들의 문의가 많은 만큼 미분양 등으로 인
한 업종 규제 완화는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사업 시행 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시민협의체를
꾸려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배태호입니다.

[촬영/편집 - 노영훈 기자]

#화성시 #동탄2일반산업단지 #사업계획변경 #첨단업종유치
#환경단체_주민_반대 #업종변경사례있어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