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신분당선 연장은 비단 수원시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화성시 역시 신분당선 연장을 바라고 또 추진해왔는데요.
호매실 구간이 무산되면 화성 봉담과 향남 구간 연장도 자동
무산될 수밖에 없어 타당성 재용역에 대해 화성시 역시 촉
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배태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신분당선 연장이 추진되고 있는 화성시 봉담읍입니다.

이곳에서 서울로 가려면 30분 넘게 버스를 탄 뒤, 수원에
서 전철로 갈아타야 합니다.

[인터뷰] 박순희 / 화성시 봉담읍
"여기서 시내버스 타고 나가서 환승역 가서 갈아타요. 환승
해서 전철을 타죠. (어디 전철역이오?) 수원역 아니면
30번 버스 타고 화서역 가서 내려서 갈아타고...그러니까 힘들지."

서울 사당이나 강남 방면으로 가려면 광역 버스를 탈 수밖에 없습니다.

배차 간격이 20~30분이고, 노선도 손에 꼽혀 서울로 오
가는 사람들은 하루빨리 전철이 생기길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인터뷰] 김민선 / 대학생 (서울 통학)
"환승해서 바로 오면 되니까 지하철로 오면... 버스를 타
면 멀미도 나고 지하철 타고 다니면 편할 것 같아요."

[인터뷰] 김영은 / 대학생 (서울 통학)
"매번 버스 타고 지날 때마다 공사하는 것 보면 전철 만드
는 것 아니냐고... 생겼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해요."

이렇다 보니 신분당선을 호매실을 지나 봉담, 향남 등 화성
까지 잇겠다는 목소리는 선거 때마다 나오는 단골 공약이었습니다.

[스탠드업] 배태호 기자 bth@tbroad.com
"현 채인석 화성시장은 물론 지난 총선에서 당선된 화성갑
지역의 서청원 국회의원 역시 신분당선의 봉담-향남 연장을
약속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바람과 약속은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
연장이 무산되면 '말짱 도루묵'입니다.

수년 전부터 국토부에 전철 설치를 건의해 왔던 화성시로서는
답답한 상황입니다.

[현장녹취] 화성시 관계자 (음성변조)
"우리도 하고 싶죠. 하고 싶은데, 앞(광교~호매실)이 되어야
우리도 하는 것인데... 왜냐하면 아까 이야기했듯이 호매실 까지도


정리가 안돼서 (신분당선 연장이) 어렵다는 상황인데, 화성시
입장이 어려운 거잖아요. 지금 상황에서는..."

화성시 서부권 주민의 교통 불편을 덜기 위해 추진되어 왔던
신분당선 화성 연장 사업.

이번 재용역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가 결정되는 만큼
화성시 역시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배태호입니다.

[촬영/편집 - 정지호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