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공익제보자를 보호하기 위해
국민권익위원회와 함께 전담 신고 창구를 개설하고
제보에 대한 보상금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비실명이나 대리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신고자에 대한 보상과 보호 활동을 함께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올해부터 공익 제보 보상금의 상한액을 두지 않고
경기도 재정 수입이 발생할 경우 30%를 지급하고
재정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제보라고 하더라도 최대 2억 원 까지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한편 경기도 공익제보위원장에는
장성근 변호사가 선출됐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