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서철모 화성시장이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은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고 반대 입장을 확고히 견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수원 오산과 함께 구성한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에서도
군공항 문제는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보도에 김성원 기자입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티브로드 수원방송의 대담 프로그램에 나와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 시장은 먼저 국방부가 화성을 비행장 이전 후보지로 결정
한 것은 무책임한 행태라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화성시가 반대할 경우 진행될 수 없고, 절차상에도 문제가
있는 결정이라고 꼬집었습니다.

[현장씽크] 서철모/화성시장
“국방부에서 무책임하게 행한 것이고 이런 것은 처음부터 절
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못했기 때문에 불가능하다. 그리고
화성시장 입장에서도 저는 군공항을 수용할 수 없다...”

이전 예정지로 결정된 해안 지역의 생태보호를 위해서도 불가
하다는 입장도 덧붙였습니다.

[현장씽크] 서철모/화성시장
“9만7천여 종의 생물들이 살고 있는 미래생태의 보고입니다
. 이곳에 군공항이 들어오면 이건 다 파괴되는 거예요. 잠
깐의 이익을 위해서 몇 천 년, 몇 만 년 써야 될 이 공
간을 훼손할 수 없다...”

공항 주변 지역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이전이 필요하다는 수
원지역의 주장도 일축했습니다.
수원 군공항 때문에 인명사고가 발생했던 적이 없다며, 소음
피해가 있을 뿐 안전과는 연결고리가 없다는 것입니다.

[현장씽크] 서철모/화성시장
“비행기는 어디든 떨어질 수 있어요. 그렇기 때문에 이게
사람이 없는 곳에 있으면 안전하고 사람이 있는 곳에 있으면
안전하지 않다. 이렇지 않습니다.”

최근 오산, 수원과 함께 구성한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에서
도 군공항 이전은 논의 대상에서 제외했다며 일각에서 제기하
고 있는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현장씽크] 서철모/화성시장
“군공항같은 사안은 빼고 논의를 하자. 그래서 처음부터 군
공항의 뺀다는 게 전제조건으로 한 논의였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서 제가 강하게 말씀드리는 건 어떠한 일이 있어도 군
공항은 오지 않고요. 사전에 군 공항은 서로 언급하지 않겠
다...”

다만, 서 시장은 현재 예비이전후보지를 철회하고 군공항 이
전 사업의 원점으로 돌아가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면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독고명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 #티브로드수원방송_대담한만남출연
#수원군공항화성이전_불가 #티브로드수원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