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일본의 보복성 경제 제재에 대해 국민적인 여론이 높아지면서
경기도의회가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의원들은 도내 문화재를 전수 조사해 친일파의 흔적을 제거할
것을 집행부에 요구했습니다.
이천의 월전 미술관과 설봉공원에 있는 이인직과 서정주의
문학비석이 대표적인 사례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의회 의원들이 도내 문화재에 남아 있는 친일파의
흔적을 찾아 제거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의원들은 일제 강점기 피해자가 생존해 있는 상황에서 일본이
경제 제재라는 도발을 하고 있다며 아직 청산하지 못한
친일 문제를 정리하는데 경기도가 앞장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 민경선 경기도의회 의원
"문화재에 대한 전수 조사를 경기도가 실시해서 친일파의
흔적을 찾아내고 만약 찾아낸 내용이 있다면 공론화 과정을
거쳐서 없애는 방향으로 추진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의원들은 친일 논란이 있는 월전 장우선씨와 관련해 이천
시립 월전 미술관과 이천 설봉공원에 있는 이인직과 서정주의
문학 비석 등을 대표적인 사례고 꼽았습니다.

월전 미술관은 명칭을 변경하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고
비석은 제거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경기도의회는 임시회 마지막 본회의를 통해 일본 정부의 위협
행위 중단과 피해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3.1운동과 임시정부 기념 사업 지원 조례를 통과시켰습니다.

- 왕성옥 경기도의회 의원
"자유와 독립의 가치를 지닌 3·1운동 정신 계승을 통해
도민들이 역사적 자긍심을 고양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지원하고자 하는 것으로 원안 가결하였습니다."

도의회는 이 밖에 일부 종교단체의 반대가 있었던 성평등
기본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성평등 기본조례는
경기도산하기관은 물론이고 민간에서도 자체 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할
경우 관련 예산을 지원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박일국 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