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수원 영통 지역에서 수십 채의 원룸 건물을 갖고 있던 임대
사업자가 파산하면서 그 건물이 속속 경매에 넘어가고 있습니다.
해당 원룸에 살던 800여 명의 세입자들은 전·월세 보증금을
떼이고 쫓겨날 위기에 처했는데요.
수원시가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김효승 기자입니다.

수원시 원천동 일대 원룸 밀집 지역입니다.

임대사업자 A 씨는 영통구 4개 동에 26채의 건물을 짓고
임대 사업을 진행해왔습니다.

세입자는 800여 명, 대부분 전세 계약자로 A씨는
세입자들의 전세금을 모아 다른 건설 사업을 진행하다 파산 신고를 했습니다.

건물 8채는 이미 경매에 넘어갔고 수백 명의 세입자 한 명당
수천만 원, 어림잡아 500여억 원의 전월세 보증금을
떼일 위기에 놓였습니다.

[인터뷰] K 씨 / 임대 보증금 피해자 (음성변조)
"(경매에서) 세입자가 30명씩 들어간 건물을 누가 받겠어요.
유찰이라도 한 번 되면 (금액이) 30%씩 내리게 되는데..."

세입자 대부분은 인근 기업에 일하는 사회 초년생들로
공인중개사의 말만 믿고 비교적 저렴한 일대 원룸촌에서 계약을 벌였습니다.

[인터뷰] K 씨 / 임대 보증금 피해자 (음성변조)
"왜 근린시설로 돼 있냐고 물었을 때, 회사 근처는
공업시설이라 주택 허가가 안 나니 근린시설이라고, 맞는 말이거든요.
(근저당) 10억 원이 있는데 이 건물 가격이 훨씬
높다고, 그리고 이 동네는 어딜 가도 다 근저당이 이 정도 될 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 관련 글에는 6천여 명
이상의 서명이 이뤄지는 한편, 법적 절차를 밟겠다는 피해자도
점점 늘고 있습니다.

절반 이상이 임직원으로 파악되는 삼성은 기업 차원에서
지원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고, 지자체에서도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수원시는 공무원과 법·부동산 등 관계 전문가로 이뤄진 테스
크포스(TF)팀을 꾸리고 피해자들을 돕는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박병규 / 수원시 토지정보과장
"책임 소재를 떠나 그곳에 들어간 800여 세대가 주로
젊은 층이거든요. 테스크포스를 통해 부서별로 도와줄 수 있는
사항을 찾고 최대한 (도우려 합니다)"

부동산을 계약할 때는 건축물 용도와 근저당 설정 등 서류를
꼼꼼히 살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도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박병규 / 수원시 토지정보과장
"건축물 대장상의 용도와 현장이 부합되는지, 가구 수가
맞는지, 그리고 등기 같은 경우 전세권 설정을 하더라도
선순위 채권이 얼마 정도 있는지 (살펴야 합니다)"

한편 수원시는 A 씨가 근린생활시설로 허가를 받아
건물 짓고 불법으로 임대를 해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노영훈 기자]

#원룸세입자피해 #보증금미상환 #수원삼성원룸피해 #티브로드수원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