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가 행락철을 맞아 각종 유원지에 불법 행위를 단속하고
있는데요. 대대적인 단속에도 불법 사례가 줄어들지 않자
불법 시설을 모두 철거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철거 비용도 모두 해당 업주에게 징수하고 필요하면 재산을
압류해서 철저히 뿌리 뽑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가 하천이나 계곡에 불법으로 설치한 시설물을 일제
조사해 모두 철거하기로 했습니다.
계곡 주변에 불법으로 설치한 좌판이나 식당도 모두 철거 대상입니다.
경기도는 벌금이나 과태료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례가 많은
만큼 강제 철거 이후 철거 비용도 모두 해당 업자에게 부담시킬 예정입니다.
도는 필요하면 재산을 가압류해서라도 징수해낼 것이라며 어떤
저항이 있더라도 불법행위를 바로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김용 경기도 대변인
"민생 사범들 불법적인 상행위라든가 이런 것으로 타인의
피해를 초래하는 부분에 대해서 철저하게 더 강화해서 뿌리 뽑도록 하겠습니다."

제부도와 대부도 등의 유명 관광지에 있는 불법 야영장과
숙박업소도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90여 명의 수사 인력을 투입해
200여 곳에서 67건의 위반 사례를 적발하고 모두 검찰에 넘겼습니다.
특히 캠핑카를 이용한 무허가 숙박업이나 검증되지 않은 놀이
시설 등 안전과 관련한 부분은 엄정 대처할 예정입니다.

- 이병우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장
"도민들에게 직접적인 인명 피해로 바로 직결되는 문제라서
저희가 굉장히 크게 보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수사해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는 조사 과정에 드러난 업체가 시설을 복구하거나 다시
영업을 진행할 경우, 담당 공무원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내년 여름까지는 모든 계곡과
하천을 정비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경기도는 앞으로 불법 관광 시설은 경찰을 거치지 않고 직접
수사해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일국 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