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수원은 한 해 8백만 명 이상의 방문객들이 찾는 관광 도시
입니다.
하지만 화성 일대를 빼면 볼거리가 많지 않다는 지적도 많은
데요.
수원시가 새로운 관광 자원을 발굴하기로 했습니다.
김효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방문객들이 화성어차를 타고 수원 화성을 둘러보고,
행궁광장에서는 무예 공연을 관람합니다.

수원화성문화제나 문화재 야행을 비롯해 수원의 관광 프로그램
대부분은 성안 마을에서 펼쳐집니다.

한해 8백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수원을 찾지만 정작 관광객
들이 찾는 장소는 '수원 화성'으로 한정되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 이상훈 / 경기대 관광종합연구소 연구교수
"화성행궁에 집중된 관광 정책이 한계에 다다르지 않았나 생
각합니다. 어떤 자원을 어떻게 개발하고 운영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이제는 시작할 때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수원 시민단체와 각계 전문가, 공무원으로 구성된 좋은시정위
원회는 지역 관광 자원을 보다 폭넓게 활용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1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수원 전역의 관광 자원을 연구하고
, 종합적인 관광 정책을 세운다는 계획입니다.

[현장싱크] 김영균 / 수원시 관광정책팀장
"지역별로 산재한 해우재, 서호공원, 수원컨벤션센터, 삼성
이노베이션뮤지엄 등 균형적인 수원 관광 개발이 되어야 한다
고 생각합니다."

시민이 원하는 정책을 추진한다는 취지로 마련된 정책개발보고회.

회의에서는 단독주택 주거지에도 공동체 활동을 위한 공간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이른바 '마을공유소'를 두고, 위원들이 직접 지원단 꾸려서
집수리나 소통에 도움을 주자는 것입니다.

[현장싱크] 김상연 / 건축사
"지역이 훨씬 더 활성화하고, 거점 활동을 통해 아파트보다
더 좋은 단독주택단지라는 소문도 날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민들의 주도로 도시 숲을 조성하는 방안이
나 중소기업 노동자를 지원하는 정책에 대한 제안 등이 이어
졌습니다.

좋은시정위원회에서 채택된 의견은 예산을 확보해 수원시 정책
에도 반영될 예정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임지환 기자]

#정책개발 #수원시정책 #수원시좋은시정위원회 #정책개발과제
#수원형도제교육 #산수화도제교육 #마을공유소 #수원관광
#관광개발 #티브로드수원방송 #김효승 #임지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