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화성시가 그린벨트 내에 찜질방과 캠핑장 등을 조성할 예정입니다.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2배나 늘려잡았는데요.
화성시의회에선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자칫 그린벨트를
훼손할 수 있고 특정 지역의 예산이 쏠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성원 기자입니다.

화성시가 내년 그린벨트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매송면에서는 쌀겨를 발효 시켜 모래찜질을 할 수 있는
친환경 찜질방 시설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6억 6천만 원 가량의 예산도 편성한 상태입니다.

또, 어천저수지 낚시터 인근에는 캠핑장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8억 2천여만 원을 들여 낚시터와 캠핑장을 조성하고 운영은
지역 주민들이 맡게 될 예정입니다.

이밖에 비봉과 남양 지역 그린벨트 내에서는 4개 세대에서
주택개량사업이 이뤄집니다.

화성시는 그린벨트 사업에 지난해보다 2배에 달하는 예산을
세운 상황.

하지만 화성시의회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최청환 의원은 해당 사업들이 그린벨트 해제를 위한 작업으로
의심된다고 꼬집었습니다.

[현장씽크] 최청환/화성시의회 의원
“도시건설위원회에서 그린벨트를 앞으로도 잘 관리하는 게 맞겠다
싶으면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사업에 대해서는 예산을 다
삭감을 해야 되는 것이고...”

특정 지역에 예산이 집중되는 편파 사업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화성시가 책정한 그린벨트 사업 예산은 총 27억 6천만 원 인데,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14억 8천만 원이 매송 지역에 투입되기 때문입니다.

[현장씽크] 이은진/화성시의회 의원
“도시어부라든가 찜질방 등 예산이 25억 정도 되거든요.
매송지역에 이미 25억이 투자가 돼서 개발이 되고 있는데
2억 원의 지원비도 가는 것은 조금 부당하지 않나...”

화성시의회는 그린벨트를 해제와 관련해 의회와의 충분한 논의를 주문했습니다.

[현장씽크] 정흥범/화성시의회 의원
“관내 그린벨트 지역이 네 곳이지 않겠습니까? 그런 부분(
그린벨트 해제)에 대한 것도 어느 정도 지역을 감안해서 형
평성 있게 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시의회의 지적에 화성시는 지역민들의 편의를 위한 것으로
그린벨트 해제를 준비하는 사업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특정지역에 예산이 편중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경기도
공모사업에 해당 지역이 선정된 것으로 시 차원에서 사업을
편파적으로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성원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