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가파르게 오르던 경기지역 아파트 가격이 눈에 띄게 둔화되고
있습니다.
아파트 값 상승세를 이끌던 과천이나 성남 지역은 새해 들어
상승세를 멈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개발 호재가 있는 곳은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지역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지역 아파트 값 상승세가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
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월 첫째주 경기지역 아파트 매매가 변
동률은 전주 대비 0.03% 하락해 0.01% 수준인 서울
과 인천지역에 비해 하락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 주간 0.18
% 상승하던 도내 아파트 매매가는 연말을 지나면서 새해 들
어선 하락세가 더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과천과 성남 등 그동안 상승세를 이끌던 지역은 하락세가 더
큰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부 규제 발표된 지난달 16일, 주간 0.7%가 오르며
급등하던 과천의 아파트 값은 연말 마이너스 상승률을 보이더
니 1월 들어선 상승이 멈춘 상태입니다.

성남 분당 지역도 상황이 비슷해서 정부 규제 이후 사실상
상승세를 멈췄습니다.

하지만 철도 등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은 여전히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어 지역 차별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곳은 광명으로 부동산 대책 이후, 더 큰 폭의 상
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용인 기흥도 비슷한 추세를 보이는 곳입니다.
정부 대책 발표 당시 0.2% 상승률을 보더니 1월 들어선
0.3%로 높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역 차별화 양상은 지역 내에서 나타납니다.
수원시의 경우, 시 평균 매매가는 하락하는 반면, 팔달 지
역은 오히려 가파르게 상승해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습
니다.

- 원혜진 / 한국감정원 연구원
"지역별로 차별화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서도 역세권이나 학군이 좋은 지역 이런 데는 크게 떨
어지지 않거나 소폭이나마 상승을 유지하거나 그런 지역들도
있어요."

한편 도내 전셋값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월 전세가는 전주 대비 0.03% 상승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서울과 반대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부동산 업계에선 신학기와 설 전후로 한 부동산 동향에 따라
추세적인 하락이 지속될 것인지 여부를 파악할 수 있을 것
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일국 입니다.

[영상 김길정]

#경기지역_아파트값 #아파트값 #부동산_동향 #과천 #성남
#분당 #수원 #팔달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