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오산시가 진행하는 버드파크 사업을 두고
자유한국당 오산시당원협의회가 기부채납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감사원 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오산시는 법적인 문제가 전혀 없다며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김성원 기자입니다.

오산시가 민간투자를 받아 시청사 건물에 건립 중인 버드파크 사업.

조류와 수족관, 수목원 등이 들어서는 놀이시설로 시는
준공 후 아이들의 대표 놀이공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업은 민간 사업자가 버드파크를 설치한 후 오산시에 기부채납 하는 방식.

사업자는 건물을 기부채납하는 대신 버드파크를 활용한 수익
사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 내용을 두고 오산시 자유한국당원협의회가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산시 공유재산 관리 조례의 '시장은 기부채납을 받을 때
사업자에게 부당한 특혜를 주는 조건을 붙이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는
조항에 위배된다는 겁니다.

이권재 위원장은 사업자가 기부채납한 버드파크를 이용해
입장료와 체험비를 받는 등 운영 전반을 맡는 것은 명백한 특혜라고 밝혔습니다.

[현장씽크] 이권재/자유한국당 오산시당원협의회 위원장
“(버드파크) 대표에서 운영권을 주고 입장료를 받게끔 또,
여러 가지 시설을 사용하게 제공했잖아요. 그게 법령에
안되게 되어있는데 그 법을...”

오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법적인 하자 소지가 있는
만큼 문제가 있는지 제대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상복/오산시의회 의원
“이 일을 빨리 해결하지 않으면 향 후 완전히 사업이
진행이 되고 완성이 됐을 때는 더 큰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래서 기자회견을 하게 된 거고...”

자유한국당 오산당협의 주장에 대해 오산시는 곧바로 반박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버드파크 전체가 아닌 일부 공간만 수익시설로
활용될 예정”이고 “아직 운영권 부분에 대해선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는 또, 현재까지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관련법을 위배한
사항이 전혀 없다는 입장문을 내기도 했습니다.

오산시 버드파크 사업을 두고 계속되는 갈등.

한편, 자유한국당 오산당협은 해당 내용을 감사원에 감사청구
하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다시 성명문을 내겠다고 예고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임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