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앞으로 화성 서부지역에 공장을 설립하는 것이 쉽지 않아질 전망입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이 마도와 송산, 서신면에 공장을 설립하려면
주민 동의를 반드시 받아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 시장은 관련 조례 제정도 예고했습니다.
김성원 기자입니다.

화성시 마도와 송산, 서신면에 위치한 공장은 총 1천6백 59개.

이중 90%이상이 제조업 공장입니다.

이렇게 공장이 많은 상황이지만 지난해에도 251곳에서
공장을 설립하겠다는 민원이 화성시에 들어왔습니다.

이 가운데 설립 허가가 난 곳은 총 204곳으로 약 81%가 허가를 받았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2020년이 시작 된지 보름도 채 되지 않았지만 벌써
87곳에서 공장을 설립 혹은 증설하겠다는 민원이 화성시에 접수 된 상황입니다.

부지가 넓고 땅값이 저렴한 화성 서부지역에 우후죽순으로
들어서는 공장단지.

서부권 주민들은 해마다 소음과 분진으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며 민원을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현장씽크] 홍용범/화성시 마도면 송정2리 이장
“(마도면에) 레미콘 공장이 들어온다고 합니다. 마도면 전
주민이 반대하고 있습니다.”

난개발이 이어지면서 업체와 주민 간의 다툼도 발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장씽크] 홍태선/화성시 송산면 사강3리 이장
“화성시 전체적으로 개발이 많이 되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마을 이장들은 마을이 개발되면서 굉장히 애로사항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이 난개발을 방지하고 지역민들의
민원을 해소하겠다며 강수를 두고 나섰습니다.

서 시장은 장기적으로 서부지역에 공장 건설을 규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장설립 허가가 들어올 경우 지역민들의 동의를 얻어야 하도록
안전장치를 만들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장씽크] 서철모/화성시장
“기본적으로 화성시정 방향에서 마도, 송산, 서신 쪽에는
공장을 반대하겠다는 게 기본 방침입니다. 인허가를 낼 때
어떤 공장을 인허가 할 때는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조례도 만들고 있습니다.”

한편, 화성시는 이미 건축 허가가 난 공장에 대해서도 불법
건축물 확인 등 사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임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