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서수원 지역 최대 숙원 사업이었던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이
마침내 이뤄질 수 있게 됐습니다.

오늘(15일)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며
사업이 확정된 건데요.

이르면 오는 2023년 공사가 시작됩니다.

김효승 기자입니다.

지지부진했던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 연장사업이
마침내 본궤도에 오릅니다.

국토교통부는 신분당선 연장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원 광교와 호매실 사이에 월드컵경기장과 수성중사거리,
화서와 호매실역 등 모두 4개의 역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연장 사업은 총 8천 900억 원 규모로, 이르면 2023년 착공될 전망입니다.

연장 확정 발표 직후 서수원 지역 곳곳에는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특히 5천억 원의 교통시설 분담금을 내고도 수십 년 동안
사업이 미뤄지는 것을 지켜봐야 했던 호매실 지역은 축제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부동석 / 수원시 호매실총연합회장
"세종시에 내려가서 꼭 착공해달라는 항의 집회도 수차례 열었습니다.
그 전엔 상상만 했었는데 막상 발표가 나니 너무
감격스러워서 할 말이 목구멍에 나오지 (않을 정도입니다)"

철도 연장이 이뤄지면, 호매실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이 걸릴 전망.

버스를 이용할 때보다 시간이 절반으로 줄어들게 되는 겁니다.

[인터뷰] 신영방 / 수원시 금곡동
"강남까지 47분이면 간다고 하니 하나의 생활권이 될 것 같고."

[인터뷰] 박수희 / 수원시 호매실동
"(이제) 강남에 있는 친구들에게도 '강남에서 만나자.
한번에 갈 수 있어'라고 말 할 수 있게 돼서 무척 기쁩니다."

국토교통부와 타당성 조사 항목 등을 조율하며 신분당선
연장을 추진했던 지자체와 지역 정계에서도 즉각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있는 상황.

수원에서는 연장사업이 지역 교통의 균형 발전은 물론 경제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염태영 / 수원시장
"신분당선 호매실 구간 연장사업은 격자형 광역 철도망을
완성하는 핵심 퍼즐입니다. 서수원의 발전, 나아가서는 우리
시의 균형 발전을 견인하는 엔진이 될 겁니다."

마침내 출발점에 서게 된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

앞으로 기본계획 수립과 실시 설계 등의 절차가 남아있는 상태로
국토교통부에서도 광역교통의 새 출발을 알리는 사업인 만큼
빠르게 추진해간다는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노영훈 기자]

#신분당선연장선 #신분당선호매실연장 #신분당선예타통과
#예비타당성조사 #국토교통부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