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경기신용보증재단에는 사업
자금을 대출 받으려는 소상공인들의 발길이 부쩍 늘었습니다.
대출 신청이 평소에 3배 이상 늘었습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신용보증재단 수원지점입니다.
객장에 상담을 기다리는 고객들이 가득합니다.
관리부서까지 나서 상담에 나서지만 감당하기 쉽지 않습니다.

전통시장이나 골목상권에 코로나 19로 인한 불황이 심각해지면서
몇 달이고 버틸 수 있는 자금이 절실해진 상인들이 많아진 겁니다.

- 김재명 / 경기신용보증재단 수원지점장
"고정비용으로 나가는 비용이 있기 때문에 직원 급여라든가
인건비라든가 그런 부분을 충당하기 위해서 3~4개월 정도
버틸 수 있는 자금을 융통하기 위해서 저희 쪽으로 많이 찾아오고 계십니다."

경기신보는 사업자등록을 가지고 사업을 하고 있는 도내 소상
공인들에 대해 최대 1억 원까지 대출 보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불황이 심각한 만큼 대출금 3천만 원 이하인 경우,
별도의 평가 절차도 생략하고 신용도에 따라선 연 1%대 저금리 대출도 가능합니다.

경기도가 제공한 금리 보전 자금 700억 원은 이틀 만에
소진됐고 추가 2천억 원에 대해 저금리 대출 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김재명 경기신용보증재단 수원지점장
"저금리 대상이 아니시더라도 대표님의 신용 등급에 맞는
보증상품들이 여러 개 있습니다. 그런 상품을 저희가 안내해드리니까요"

코로나 불황이 길어지면서 지방정부 차원의 지원 사업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평택시의 경우, 시가 소유한 공공 건물의 상가 임대료를 한
시적으로 낮춰주고 민간에도 임대료 인하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 정장선 / 평택시장
"민간에도 임대료를 인하하도록 저희가 권유를 하려고 합니다.
강제로 할 수는 없고요. 시는 인하를 하려고 하고 있고
다음에 거기 따라서 민간도 참여할 수 있도록 권장하고 있고"

한편 경기신보 측은 대출 신청이 급증하면서 평소 1주일 정도이던
보증서 발급 기간이 1개월까지 길어지고 있다며,
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은 평소보다 서둘러 신청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일국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