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성시청 시장 접견실에서 50대 남성이 시너를 들고 시장과
의 면담을 요구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안성경찰서는 시청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로 51살 권 모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권 씨는 오늘(30일) 오후 1시 55분 쯤 안성시청 시장
접견실을 찾아 미리 준비한 시너를 바닥에 뿌리고, 라이터
를 꺼내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포장마차를 운영하는 권 씨는 시에서 철거 예정이라는 통보를
받고 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지만, 출타중인 시장을 만나지
못해 이같은 행동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시간 30분 동안 면담실을 잠그고 경찰과 대치하던 권 씨
는 경찰의 설득 끝에 문을 열었고, 시청으로 돌아온 황은성
시장과 면담을 한 뒤 현장에서 연행됐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