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용인시, 주민동의 요청없어도 아파트단지 감사

용인시가 작년에 실시한 아파트 감사에서 횡령 등 200건이
넘는 불법행위가 적발됐다고 보도해 드렸습니다. 이처럼 불
법행위가 계속 발생하자 용인시가 까다로운 감사요청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작년 11개 아파트단지를 대상으로 실시한 민관합동감사에서
용인시는 횡령을 포함 209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습니다.

아파트관리사무소와 입주민으로 구성된 입주자대표회의에 과태료
도 부과했고 행정처분도 내렸습니다.

공사입찰이나 용역은 물론, 예산과 회계, 아파트관리 등 전
반적으로 부실한 관리가 드러난 셈입니다.

이런 가운데 용인시는 올해부터 아파트감사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작년까지는 입주민 30%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감사를 진행
했지만, 올해부터는 주민의 동의나 요청 없이도 시에서 판단
해 감사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 송종율/용인시 주택과장
"시장의 판단하에서 감사할 수 있는 범위를 구체화시키기 위
해서 구청의 민원을 많이 다루고 있습니다. 구청에서 감사
청구를 했을 때 우리가 감사할 수 있는 방안 등 여러 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작년에 실시한 감사 결과를 한데 모은 감사사례집도
발간할 예정입니다.

사례집에는 공동주택감사의 절차와 방법을 소개하고, 분야별로
적발된 실제 사례를 넣어 입주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시는 사례집을 발간해 512곳의 아파트단지에 배포할 계획입
니다.

-(인터뷰) : 송종율/용인시 주택과장
"감사 이후에 입주자들의 어떤 전체적인 관심이 있어야지만
감사내용에 대한 수정 오류를 잡을 수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 약간 부족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용인시지회는 비리 등 불법행위
를 적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계도의 필요성도 있다고 강조했
습니다.

-(인터뷰) : 박병태/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용인시지회장
"몰라서 그런 행위가 이뤄진 부분도 있고 그래서 계도할 부
분은 계도를 하고 엄밀히 잘못돼 있는 부분들은 철저히 처리
를 해 될 걸로 저는 보구요"

용인시는 올해에도 작년과 비슷한 10여 곳의 아파트단지를
감사할 예정으로, 지금까지 감사가 결정된 아파트단지는 아직
없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창호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