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AI 전파를 막기 위해 축산농가를 드나드는 차량은 위치정보
인식장치인 GPS 단말기를 의무적으로 장착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번 AI사태에서 축산차량 이동 관리의 허술함이 곳
곳에서 드러났죠.
안성시가 경찰과 함께 GPS 미등록 축산차량에 대한 단속에
들어갔습니다.
박희붕 기자입니다.

안성시 알미산 AI거점소독소.
축산차량이 정차하자 경찰이 검문을 시작합니다.
차량에 GPS 단말기가 제대로 부착돼 작동하는지를 점검하고,
소독확인서 발급 여부도 확인합니다.
-(인터뷰) 배준희 경위 / 안성경찰서 중앙지구대
"GPS가 달려 있는지, 작동이 되는지 안 되는지 차량이
다른 곳으로 갈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서.."

안성시가 AI 확산을 막기 위해 미등록 축산차량을 대상으로
경찰과 합동 단속을 시작했습니다.
단속대상은 양계농가를 출입하는 사료와 계란, 분뇨운반, 동
물약품 운송 차량 등으로 GPS 장착과 가동 여부를 집중 점검합니다.

현재 시가 운영하는 일죽과 알미산 등 거점소독소 4곳은 경찰이 상주하고,
아직 AI가 발생하지 않은 농가 주변은 112 순찰차가 돌면서 오가는 축산차량을 점검합니다.

-(인터뷰) 김대순 / 안성시 부시장
"총 11개소에 대해서 지금 현재 경찰과 공조해 GPS 장
착여부와 소독필증 발급 여부를 같이 점검하고 있습니다."

축산차량으로 등록을 하지 않은 경우는 물론
GPS를 장착하지 않거나 작동시키지 않을 경우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최대 천만 원까지 벌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는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축산차량 통행이 많은 오전시간을 중심으로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