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난 며칠 동안 겨울같지 않은 따뜻한 날씨가 이어졌죠.

하지만 오늘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새해들어 첫 한파가 찾아
왔습니다.

당분간 강추위는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희붕 기자입니다.


강추위 속에도 눈썰매장을 찾은 아이들

튜브를 타고 신나게 언덕을 내려옵니다.

하얀 눈 위를 쌩쌩 내려오는 짜릿함에 매서운 칼바람도 잊었
습니다.

썰매장 한 쪽에 마련된 눈 동산은 온통 어린이 차지입니다.


최근 포근한 날씨 탓에 겨울 축제장을 찾는 사람들이 뜸했지
만, 다시 찾아온 한파에 시민들이 몰렸습니다.

-(인터뷰) 유정운 / 안성시 공도읍
"계속 날씨가 따뜻하다가 갑자기 추워졌는데 그래도 걱정한
것보다 나와서 노니까 따뜻하고 괜찮아요. 놀기 좋고요."

오늘 아침 수원 영하 5도, 용인은 영하 7도로 어제보다
8도 가량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낮에도 경기남부 지역 대부분 0도 안팎에 머물며 찬 바람까
지 불어 체감온도는 종일 영하권에 머물었습니다.

경기 북부는 한파 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춥겠습니다.

내일 아침 수원 영하 6도, 용인은 영하 8도까지 떨어지겠
습니다.

추위는 갈수록 심해져 주말과 휴일에 절정을 보이겠습니다.

토요일에 경기권은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겠고, 일요일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질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상층의 찬 공기가 한반도 상공에 머물면서 이번 추
위가 일주일 이상 길게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