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평택복지재단의 중장기 발전 전략에 대해 전문가들이 실망감을
표출했습니다. 민선 7기의 공약은 물론 지역 특수성도
담아내지 못했다는 지적입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평택복지재단의 중장기 발전계획 연구용역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진행됐습니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의 비전과 발전 계획을 담았는데,
최종 보고서에서는 재단의 정체성 확립과 자율성 부여가
강조됐습니다.

[현장녹취] 서보람/평택복지재단 기획연구실장
"제도적으로 지방공기업 및 출자출연기관의 역할이 더
강조되는 추세임에도 재단의 기능과 역할에 있어서는 제도와 사업의
성격이 상이하여 목적 및 목표가 모호하여 재단의 정체성
확립이 부족하다라는 것입니다."

연구를 맡은 사단법인 도시경제연구원은 따라서 재단의 중장기
발전계획으로, 민관복지거버넌스 구축 등 11개 중점과제와
25개 세부사업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장기 발전전략에 여러가지 문제점을 제기
했습니다.

김준경 남서울대 교수는 우선 민선 7기 복지 공약이 재단의
중장기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7669 04.30.56.20
[현장녹취] 김준경/남서울대학교 교수
"민선7기 종합목표와 평택복지재단의 비전과의 어떤 일치를
위해서 했다고 했는데 제가 볼 때는 불일치라고 봐요
민선7기가 11개 분야에 153개의 공약상이 있구요 그 중에
복지에 17개 분야에 복지가 있는데 그게 연구보고서에는 전혀
나타나 있지 않구요"

재단의 역할에 대해서는 복지의 중심이 아닌 민간과의 가교
역할을 주문했습니다.

공공인 재단과 민간 복지기관이나 단체의 역할을 분명하게
나눌 수 있도록 재단이 나서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현장녹취] 김준경/남서울대학교 교수
"이번 기회에 정말 복지재단이 중심이 된다기 보다 조금
선도적으로 지역의 자원들과 만남을 추진하고 그래서 정말 역할을
정확하게 나누지 않으면 또 커뮤티니케어를 갖고 또
서로의 영역만 주장할 것 같습니다."

이와함께 김정화 한국복지대 교수는 재단의 비전과 발전계획에는
평택만의 특수성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우리나라의 전체적인 상황을 평택에 맞추다보니 특수성을
살리지 못했다는 얘기입니다.

[현장녹취] 김정화/한국복지대학교 교수
"1인가구의 증가라든지 고령인구의 증가는 어디에서도 다
얘기될 수 있는 부분인 거 같습니다. 조금 평택만의 특수성이
보여지는 현황분석이 돼야지 나중에 제시되는 발전계획하고
아주 똑떨어지는 그런 부분들이 많이 발생할 수 않을까"

평택복지재단은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종합해 비전과 중장기
발전계획을 정할 방침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편집 김수상>

#평택복지재단 #복지 #커뮤니티 #민관 #민민 #거버넌스
#평택시
#티브로드 #기남 #이창호기자 #남서울대학교 #공공 #민간
#복지시설 #복지단체 #한국복지대학교 #발전계획 #중장기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