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이번 파업에는 지자체 소속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원들도
참여했습니다.

행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들은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갔는데요.

우려했던 큰 혼란은 없었습니다.

박희붕 기자가 보도합니다.

용인시에서는 민노총 소속 비정규직 노조원 250여 명이이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에는 환경미화원과 하수도준설원, 행정
사무보조원 등 공무직 직원들이 가입해 있습니다.

가로 청소를 담당하는 환경미화원은 2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해 비노조원과 민간대행업체가 비상 근무를 합니다.

시청은 구내 식당이 5일까지 문을 닫고,

대부분 공무직 직원으로 구성된 여권업무 담당 창구에는
비노조원과 행정직 직원이 투입됐습니다.

[인터뷰] 임명숙 / 용인시 민원여권과장
"여권 담당 직원이 11명인데 이 중 공무직이 7명입니다.
나머지 4명과 전 부서원이 합심해 차질없이 업무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20여 명의 노조원이 파업에 참여한 오산시도 업무에 큰
지장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행정 공백은 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현장음] 오산시 관계자 (음성변조)
"영향이 없을 순 없어요. 일단 민원 쪽에서도 그렇고 직원
쪽에서도 사람이 없으니까 그 업무를 같이 해줘야하니까 부담이 좀 되죠."

민주노총 경기도본부는 도내 31개 시·군에서는
약 1천여명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원들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경기도는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며 업무 차질을 최소로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촬영/편집> 김도영

#민주노총 #공공부문_비정규직 #총파업 #환경미화원
#행정공백 #용인 #오산 #경기도 #티브로드 #기남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