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평택해양경찰서는 어민 지원 보조금으로 산
어업용 장비를 되팔아 돈을 가로챈
전직 어촌계장 52살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012년 안산시 모 어촌계장으로 근무하면서
4천500만원의 어민 지원 보조금으로 구입한 트랙터와 굴착기,
트레일러 등 장비 3대를 몰래 팔아 2천500만원을
가로챈 혐의입니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도박 빚을 갚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으며,범행 이후에는 공사장을 돌아다니며 도피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