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인구 106만 대도시로 성장한 용인시는 오는 2025년
인구 130만, 경기도 1위 도시를 목표로 정했습니다.

용인시가 미래 인구 정책을 논의하는 첫 토론회를 열었는데요.

늘어나는 인구에 대한 주거대책 필요성 등 전문가와 시민들이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습니다.

박희붕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5월 말 기준 용인시 인구는 106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도내 인구 2위 도시로 급부상한 데 이어 2035년 예상
인구는 130만명, 경기도 1위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인구에 대한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용인시가
처음으로 토론의 장을 마련했습니다.

인구정책 100년 미래를 내다보는 중·장기적인 대안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주제 발표를 맡은 용인시정연구원은 용인에 새롭게 유입된
인구에 대한 주거정책이 우선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거와 보육, 또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직장문화가
형성돼야 한다는 겁니다.

[현장음] 현승현 / 용인시정연구원
"용인은 인구가 급성장하다 보니까 새롭게 유입된 인구가
굉장히 많거든요. 이러한 인구를 위한 주거정책부터 필요하지
않을까 제일 먼저.. 그래서 신혼부부를 위한 주거복지 지원이 필요하지 않을까.."

청년 지원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거주하고, 일자리까지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현장음] 정한도 / 용인시의원
"청년들이 혼자서 살 마땅한 집이 없다는 것입니다. 혼자
적절한 주거비를 지불하면서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지 않고, 어떻게 보면 마치 도심 속 난민과 비슷하게.."

지금까지의 저출산 정책이 중앙 부처 중심의 획일적인
정책으로 현장에서의 체감도가 낮은 만큼, 앞으로는 지자체
중심으로 맞춤형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현장음] 양정선 / 경기도여성가족연구원
"지역 중심으로 가지 않으면 시민들의 살고 있는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자체
중심으로 가면서 중앙정부의 미진했던 점들을 극복하고 보완한다는
차원이죠."

토론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세 자녀를 키우고 있는 다둥이
부모의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현장의 불편사항을 충분히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시의
행정을 기대했습니다.

[현장음] 김교택 / 용인시민(다둥이 부모)
"도시와 농촌이 결합된 도시인데 굳이 그럴거면 와서
지역별로 돌면서 어떤 부분에서 어떤 점이 부족하고 어떤 점을
채워줘야 될 지 상의하고 논의한 다음에 정책을 펼치는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용인시는 이번 인구정책포럼을 통해 수렴한 다양한 의견을
시의 인구정책에 반영할 방침입니다.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촬영/편집> 김도영

#용인시 #인구_급증 #106만 #대도시 #인구정책포럼
#주거대책 #청년정책 #인구정책 #다둥이 #용인시민 #티브로드 #기남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