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수원 화성지역 보다는 안성과 용인지역에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용인은 일부 도로가 통제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현장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희붕 기자, 상황이 어떤가요?

네, 저는 지금 용인시 보정동 탄천에 나와있습니다.

용인시는 오늘 오전 6시부터 빗줄기가 거세지면서 강한 비가
집중됐습니다.

용인시는 이처럼 침수가 우려되는 지하차도와 하천변 도로를
통제하고, 하천주차장의 차량은 전부 이동시켜 비 피해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용인과 수원을 비롯한 경기남부는 현재 지역에 따라
호우주의보와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는 상태입니다.

용인 영덕동의 경우 오전 한 때 시간당 30mm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는데요.

장마전선은 휴일까지 중부 쪽에 머물면서 많은 비를 퍼붓겠습니다.

이번 비는 강한 비구름이 위치하는 지역에 순차적으로 특보가
강화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미 경기도는 100mm 이상의 비가 내린 상태인데, 앞으로
많게는 300mm 이상이 더 예보돼 있는데요.

일부 지역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의 국지성 호우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이 시각까지 경기지역에서 집계된 비 피해는 없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와 밤에 계속해서 많은 양의 비가 예보돼
있어 계속해서 기상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겠습니다.

경기도는 침수와 산사태가 우려되는 지역에서는 사전에
안전지대로 대피하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용인 보정동 탄천에서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