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수도권 규제 중 자연보전권역은
공장증설이 어렵고 세수가 부족해
주민을 위한 기반시설 마련도 쉽지 않은데요.

초선인 이천출신 경기도의원들이
이런 규제의 벽을 조례발의와 예산확보를 통해 극복하고 있습
니다.

주아영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수도권 규제 중 가장 까다롭다는 자연보전권역.

이천과 여주, 광주 등은
자연환경과 수도권의 상수원을 지키기 위해
자연보전권역 규제에 묶여 있습니다.

그동안 규제만 있을 뿐, 지원을 받지 못했는데
'경기도 지역균형 발전 지원조례'가 개정되면서
지원 받을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습니다.

수도권 규제 중 자연보전권역인 시군에 예산 등
지원 할 수 있다는 것이 주요내용입니다.

이 조례로 이천시를 비롯해 가평·양평군,
여주와 광주시, 안성시 일죽면 등이
내년부터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조례를 발의한 도의원은 이천지역 출신 의원들입니다.

허원과 성수석, 김인영 의원은
지역민과 전문가들과 수차례 논의를 거쳐
조례를 상정했습니다.

[인터뷰] 성수석/ 경기도의회 의원
"법률로 규제하는 만큼 자연보전권역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 사실은 희생만 강요하고 그것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적제도
가 없었습니다. 균형지원금을 더 많이 받을 수 있게 하는..."

3명의 의원들이 노력 끝에 이천지역에
총 25억원의 특별 조정 교부금도 확보했습니다.

이 예산에는 이천시가지 중심의 자전거 도로망을
구축하는 사업과 친환경적인 관광레저 도로망을 잇는 사업도
포함돼 있습니다.

이와 함께 명절이나 주일마다 상습정체를 보이는
국립이천호국원 앞 329도로 확장 예산도 확보했습니다.

[인터뷰] 김인영/ 경기도의회 의원
"호국원이 들어오면서 이천까지 4차선을 약속했는데 그 부분
이 안됐습니다. 이천시에서 항작사까지는 설계비 2억원을 세
웠고요. 항작사부터 설성면 수산리까지는 시에서 8억원을... "

유권자의 선택으로 경기도의회에 입성한지
1년을 갓 넘긴 경기도의원들.

의원들은 도민들의 끊임없는 관심과 의견이
경기도를 균형있게 발전시킬 수있다며
좋은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도민이 함께 해 줄 것을 요청
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편집 김도영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