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멸종위기 2급 동식물이 살고 있는 안성의 오래된 습지가
산업단지 도로로 인해 없어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주민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이곳을 보존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주아영 기자입니다.

잎에 뾰족한 돌기가 있는 연이 가시연입니다.

가시연은 자연번식이 어렵고 오래된 습지가 아니면
생존확률도 높지 않아 멸종위기 2급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이곳에선 가시연을 볼 수 있었지만
안성시가 안성맞춤랜드 연못으로 씨앗을 이전시키면서
지금은 찾아볼 수 없게 됐습니다.

이곳에 안성중소기업 일반산업단지 도로가 계획돼 있어
시가 가시연을 다른 곳으로 옮긴 겁니다.

오랫동안 가시연을 관찰하던 주민과 시민단체들은
가시연이 있던 이곳 연하지를 보전해 달라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인터뷰] 이종국/ 연하저수지보존대책위원장
"주요한 물줄기에서 내려오는 물이 분출되는 중요한 장소가
이곳이라고 볼 수 있는데 (훼손하면) 화가 미치지 않겠느냐.
흉이 생기지 않겠느냐. 그렇기 때문에.."

주민들은 자연을 배울 수있는
생태학습장으로도 좋은 곳을 산업단지 개발로
자연훼손과 함께 지역도 망쳐놓고 있다고 분노했습니다.

[현장음] 홍성현/ 안성제4산업단지대책위원회 공동대표
"뒷방죽(습지)을 살려서 서운면 둘레길과 같이
연결시켰으면 하는 그런 생각으로 나서게.."

가시연 뿐아니라 대모잠자리 등 멸종위기 2급 동식물
2종류가 발견된 곳인데 환경영향평가를 제대로 하지 않아
자연이 훼손되고 있다며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주민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산업단지 조성을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환경영향평가를 해서
가시연도 보전하고 개발도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이관호/ 안성제4산업단지대책위원회 공동대표
"제대로된 환경영향평가를 해서 연하지도 살리고,
공단도 들어설 수 있겠끔..."

안성시는 한강유역청과 함께 가시연 씨앗 이전작업을
마친 상태라며 환경영향 재평가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편집 김도영 기자>


#가시연 #멸종위기 #멸종위기2급_가시연
#안성제4산업단지 #기남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