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장마는 지나갔는데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이 중부지방으로
유입되면서 오늘 경기지역에 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낮 동안 소강 상태를 보였지만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최고
70mm의 비가 예보돼 있어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박희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늘 오전 출근길부터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는 강한 비가
쏟아졌습니다.

수원과 용인 등 경기남부 일부 지역에도 시간당 30mm
안팎의 국지성 호우가 내렸습니다.

수도권에 발효됐던 호우특보는 오전 11시 30분 모두 해제 됐지만,
오후에도 구름이 지역을 옮겨다니며 곳곳에 비를 뿌렸습니다.

밤부터 다시 강한 비구름이 발달하면서 경기남부 등 중부지방에
최고 7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서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져 중북부 지방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야간 취약 시간대에는 시간당 20mm의 폭우가 쏟아질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번 비도 장맛비처럼 밤이 되면 강해지는 야행성을 띠고 있습니다.

또 지역을 옮겨다니며 비를 뿌리는 게릴라성 폭우여서 산간이나
계곡 피서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번 비는 모레 오전 대부분 그칠 전망입니다.

비가 그친 후 부터는 다시 기온이 상승곡선을 그리겠습니다.

다음 주 월요일 경기남부권의 낮 기온은 35도까지 치솟으며
무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촬영/편집> 김도영

#장마 #물폭탄 #수도권 #또_비 #국지성_호우 #70mm
#장대비 #경기도 #수원 #용인 #호우특보 #호우주의보
#호우경보 #티브로드 #기남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