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규제를 공식
발표함에 따라 용인시가 긴급 대책을 내놨습니다.

시는 관내 반도체 기업 등 화이트리스트 제외 피해 업체를
대상으로 1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일본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를 설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업체의 지방세 징수와 신고기간을 유예하고,
세무조사를 면제하기로 했습니다.

용인시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를 반도체 소재와 장비
국산화를 위한 전진기지로 조성하기 위해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백군기 / 용인시장
"화이트리스트를 제외함으로써 피해를 보는 업체들에 대해서는
특례보증보험 100억원 범주 안에서 지원하는 준비를 하고요.
긴급지원센터를 운영해 피해업체에 대한 파악을 실시하도록 하겠습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