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SK하이닉스 본사가 위치한 이천시는 세수입 가운데
3분의 1이 반도체 기업에서 나옵니다.

일본의 반도체 핵심부품 수출규제로 기업이 어려움을 겪게
되면 이천의 세수도 감소할 수 밖에 없는데요.

이천시민연대는 정부에 반도체 소재·부품 산단을 이천에
유치해야 한다며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주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일본의 백색국가에서 한국이 제외되자, 기업은 당장 어려움을
겪게 됐습니다.

이천시에서 반도체 관련 관내업체를 방문하자, 관계자들은
운영상의 어려움을 쏟아냅니다.

[현장음]반도체 관련기업 관계자
"일본제품들의 성능이 원자재의 성능이 좋다 보니까,바로
대체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이천시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으로부터 받는 세수입은 30%

반도체 기업 의존도가 높은 이천시에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결정은 시민들을 화나게 했습니다.

이천 문화의 거리에서는 이천 시민, 사회단체들로 구성된
미래이천시민연대가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현장음] 사죄하라! 사죄하라!

'국산화 추진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생산 공장 유치 선포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 시민확산을 위한 결의대회'에선 국내
기업을 살리고자 하는 이천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인터뷰] 최병재/미래이천시민연대 실행위원장
"대한민국 산업전반에도 영향이 있는 반도체 산업 메카가 이
천에 있습니다. 이번 조치로 인해서 가장 큰 타격을 입는 것이 안타까워서.."

미래이천시민연대는 기업이 원하는 장소에 공단이 조성될 수 있도록
특별법을 제정해 달라고 중앙정부에 요구했습니다.

[현장음] 박상욱/ 미래이천시민연대 공동대표
"반도체 핵심소재 부품생산공단이 (이천에)들어서야 하는 것은
지당한 일이다. SK하이닉스 반도체 관련 사업이 협연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최대한..."

이천시도 중앙정부에 반도체 핵심소재 생산 공장 유치를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시는 수도권 규제 등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금융과 세제지원, 산단 조성 등 유치조건을 이미
갖췄다며 해당 법령만 개정하면 된다고 봤습니다.

[인터뷰] 엄태준/ 이천시장
반도체 산업에 필요한 핵심부품에 대한 국산화가 꼭 필요하고
그와 관련해서 이천시에 반도체 핵심부품제조공단을 설치해
주실 것을 중앙정부에 강력하게..

이천시민단체들은 일본불매운동은 물론 관내에 산단조성과
공단이 조성될 수 있는 특별법 제정 등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할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편집 장효성 기자>

#이천시 #일본수출규제 #백색국가제외 #sk하이닉스
#미래이천시민연대 #공단특별법 #이천공단 #이천산단 #엄태준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