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용인시가 추진 중인 플랫폼시티 건설사업이 시의회 1차 관문을
통과하면서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시의회 본회의에서 최종 결정되면 지금까지 심의를 보류해 왔던
경기도의회도 승인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박희붕 기자가 보도합니다.

용인시의 최대 역점사업인 '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이 추진에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플랫폼시티는 용인시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대에 조성되는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으로 약 5조 9천여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입니다.

경기도시공사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는 용인도시공사는
총 사업비의 5%에 해당하는 2503억원을 투자하는 동의안을
시의회에 상정했고, 시의회가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현행 지방공기업법에서 100억원 이상 신규 투자사업을 하려면
시의회 의결을 받도록 규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동의안은 오는 17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입니다.

시의회가 지분 투자를 승인할 경우 지금까지 심의를 보류했던
경기도의회 역시 투자를 승인할 가능성이 큽니다.

경기도시공사는 플랫폼시티 사업 소요 재원의 나머지 95%,
4조 7555억원을 분담하게 됩니다.

도의회 소관 상임위인 도시환경위원회는 오는 17일, 본회의는 20일로 각각 예정돼 있습니다.

용인시는 내년 초 개발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GTX 용인역
일원 2.7㎢ 부지에 공동주택과 첨단산업단지, 상업·업무시설과
복합환승센터 등을 건설할 계획입니다.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 플랫폼시티 건설사업이
전국에 미치는 생산유발효과는 1조2720억원, 고용유발효과는
7515명에 달할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촬영/편집> 김도영

#플랫폼시티 #용인 #시의회_통과 #용인도시공사 #경기도시공사
#GTX_용인역 #용인시의회 #경기도의회 #티브로드
#기남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