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용인시는 지난해부터 4천 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시장이
직접 답변하는 시민청원 게시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참여와 호응이 높아지자 올해부터 문턱을 크게 낮추기로 했는데요.

다음 달부터는 100명 이상 동의만 얻어도 청원에 대한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박희붕 기자가 보도합니다.

용인시가 지난해 4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시민청원 게시판입니다.

4천 명 이상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서는 시장이 직접 답
변해왔습니다.

[인터뷰] 백군기 / 용인시장 (지난해 11월 답변)
"근본적인 해결을 위하여 경기도에 지속적으로 확장을 요구하겠으며
또한 우리 시의 노력만으로 해결이 어려운 교통·학교
문제 등도 관련 기관과 적극 협의하여..."

창구 개설 이후 해당 사이트의 월평균 방문자는 5배 가까이
급증했고 등록된 청원은 491건에 달합니다.

하지만 답변이 성립된 청원은 5건에 불과합니다.

답변 기준이 너무 높다는 문제점이 제기되자 용인시가 개선책을 내놨습니다.

답변 성립 기준을 4천명에서 100명으로 대폭 낮춘 겁니다.

다음 달부터 등록된 청원에 대해 30일 동안 100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담당 과장이 답변을 하고, 1천명 이상은
실·국장이, 4천명 이상은 시장이 답변합니다.

시는 청원등록 후 빠른 답변이 필요한 내용으로 판단되면
SNS 민원창구나 국민신문고를 이용하도록 안내문자를 발송하는
서비스도 시행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송종률 / 용인시 시민소통관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서 처리하기 위한 내용이기 때문에
다소 힘들더라도 감내하면서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이 제도를
개선하게 됐습니다."

시민청원 기준 완화에 따라 사회적 소수자의 참여 기회가 넓
어진 만큼, 개인 민원이나 지엽적인 내용의 청원은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박희붕입니다.

<촬영/편집> 김도영

#용인 #시민청원_두드림 #백군기 #4천명_백명 #시장_답변
#소통 #용인시민 #민원 #티브로드 #기남방송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