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성시 동부권은 수질 보호를 위해 규제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법이 개정되면서 안성시 등 7개 지역의 발전을 돕기 위한
'친환경청정 사업비'가 지원됩니다.

그런데 한강유역환경청의 입맛대로 사업을 선정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주아영 기자입니다.

안성지역 동부권인 청미천 일대입니다.

수도권의 먹는 물로 공급되기 때문에 수질보호를 위해 청미천
일대는 산책로로 꾸며졌습니다.

수질보호와 함께 규제도 함께 받는 지역이어서 주민들은
청미천 산책로 등 관광과 연계한 사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현장음] 안승구/ 안성시 일죽농업협동조합장
"거의 평야같은 지역입니다. 이런 지역에다
직접 지원사업으로 해서 친환경 자재 등 그런 것을 직접 지원을 하면은
그만큼 수질이 개선될 것인데.."

관광지원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바람과는 달리,
한강유역환경청은 '친환경 시설'에 지원한다는 방향을 설명했습니다.

한강수계 상수원 수질개선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이
지난해 12월 개정됨에 따라 열린 안성시 설명회에서 환경청은
이같은 '친환경청정 사업비'지원내용을 소개했습니다.

대부분 친환경과 관련한 기술개발과 농업 등 수질오염 사전
예방에 대한 사업들입니다.

[현장음] 고준귀/ 한강유역환경청 재정계획과장
"청정과 유사한 사업이 있습니다. 그런 사업과 수질개선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요. 수질개선을 위해서 수질오염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사업에 대해서 (지원합니다.)"

환경청이 주로 소개한 사업은 총 50~70억원 소요되지만
실제 지원비는 10억 원 안팎에 이르자 주민들은 반발했습니다.

[현장음] 임용선/ 안성시 일죽면
한강수계로 인해서 불이익을 보는 것에 대해서 혜택을 볼 수
있는 그런 방법을 얘기해 줬으면 좋겠다는 얘기입니다."

특히 선정평가위원회에서 지역별 우선 순위를 선정하고
지원비도 다르다고 설명하자, 주민 반발이 거셌습니다.

주민들은 수질보호를 위해 주민이 받는 고통은 큰데, 이에
대한 정책은 미흡하다고 혹평했습니다.

[현장음] 백승기/ 경기도의회 의원
"피해는 해당시군이 보는데 해당시군이 할 수 있게 내려보내서
어떻게 쓰든, 안성에서 쓸수 있게 해야지, 환경유역청에서
붙잡고선 선정 안되면 아무것도 소용 없는 거 이게 무슨
혜택주는 거라고.."

수질규제를 받는 지역에 수질오염은 최소화하고 지역발전을
돕기 위해 올해부터 안성 등 7개 지역에 확대 지원되는 '친
환경청정사업'

주민의견을 통해 사업이 선정된다고 홍보했지만 한강유역환경청의
입맛대로 사업을 선정하는 것이 아니냐는 볼멘 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편집 장효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