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비위행위를 한 시의원들의 징계기준을 담은 ‘윤리강령 조례안’의 개정 문제로
천안시의회 운영위원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시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의원총회가 열렸지만,
파행의 책임 소재를 놓고 의원들 간의 갑론을박만 계속됐습니다.
송용완 기자의 보돕니다.


[기사내용]

제196회 임시회 개회를 앞두고 열린 천안시의회 의원총회.

{ 29일 오전, 천안시의회 대회의실 }
이날 회의는 자연스럽게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천안시의회 윤리강령 조례개정안에 대한 논쟁 분위기로 흘렀습니다.

{ 의원총회서 운영위 파행 책임 소재 '갑론을박' }
먼저 박남주 의원은 운영위원회 파행의 책임을
정도희 운영위원장의 독단적인 의사진행에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Sync> 박남주/천안시의회 운영위원(자막)
{ 박남주
천안시의회 운영위원(자막) }
“그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합의토론을 이룰지 좀 진행을 해주셔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운영위원장님 독단적으로 이렇게 먼저 선입견을 갖고, (나머지 위원들이) 반대한다고 이미 단정 짓고 일을 진행하시다보니까...”

반면, 조례안을 공동 발의한 김영수 의원은
오히려 책임 소재는 상임위원회에 보이콧한 나머지 운영위원들에게 있다고 맞섰습니다.

{ 김영수
천안시의회 의원(자막) }
Sync> 김영수/천안시의회 의원(자막)
“상임위에 올라가 있는 안건을 갑자기 상의하지 말고, 다른 곳에 가서 물어보자. 이렇게 하면 위원의 고유적 권한이 행사되지 않는 거예요. 상임위원회는 그 상임위 안에서 시민에게 부여된 권한을 행사하면 돼요. 이상, 이하도 아닙니다. 제가 보기엔...”

중간 중간 전종한 의장이 중재에 나서기도 했지만 의원들의 설전은 계속됐습니다.

주일원 의원은 자칫 공동발의를 하지 않은 의원들이
부덕도덕한 의원으로 내몰릴 수 있는 만큼,
사전에 전체의원을 대상으로 한 협의과정이 부족했다고 비판했습니다.

{ 주일원
천안시의회 의원(자막) }
Sync> 주일원/천안시의회 의원(자막)
“사전에 이런 의총자리에서 좋은 안을 마련하셨다면 모두가 해당되는 사안이기 때문에 여러 의원님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서 하셨으면 모양새가 참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생각됩니다.”

그러자 김영수 의원은 조례안을 발의할 때마다 의원총회를 열 수는 없는 일이고,
설령 의견수렴이 부족했다고 하더라도 상임위 출석을 보이콧 한 것은
절차에 어긋난 행위라고 반박했습니다.

Sync> 김영수/천안시의회 의원(자막)
{ 김영수
천안시의회 의원(자막) }
“상임위가 열리기 전에 이 안건을 다루는 데 상임위에서 다루기 너무 무겁다 미리 총회를 열어보자 미리 의견을 들어 보자라는 절차는 미리 했어야 하는 거예요. 상임위가 열렸는데 그날 우리는 안하고 다른 곳으로 가자. 이건 의회 절차와 과정에 맞지 않는 거였단 말이에요.”

약 30분 간 고성이 오간 회의는 전종한 의장이
의회 운영위원장 및 위원들과 별도의 간담회를 갖기로 하면서 가까스로 마무리됐습니다.

{ 김성민 }
한편, ‘윤리강령 조례개정안’에 대한 의원들의 합의가 불발되면서
오는 31일까지인 이번 회기 내 처리는 어렵게 됐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송용완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