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송용완기자]


[앵커멘트]

주한미군기지 평택 이전에 따른 보상과 지원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내용의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미군기지 경계로부터 3km까지를 주변지역으로 정하자는 건데
여기엔 아산 둔포면과 천안 일부가 포함됩니다.
송용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주한미군기지가 있는 평택시 팽성읍 일원입니다.

‘미군기지 이전 특별법’에 따라
막대한 예산과 함께 각종 지원책이 마련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군기지와 접경지역인 아산 둔포면은 사정이 다릅니다.

“보시는 것처럼 미군기지와 이곳 둔포면은
1.5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지만
그에 따른 보상이나 지원은 전무합니다.”

미군기지 군 공항 탓에 소음 피해에 시달리는 주민들은
평택과의 차별 지원에 소외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원창/아산시 지역개발위원회 회장
“우선 공해 문제가 있고 또 소음 문제로 둔포에 있는
학교들의 수업에 상당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평택에 비해) 우리는 1.5km밖에 안 되는데도
불구하고 한 푼도 보상을 못 받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지원 대상이 행정구역상 평택시로 국한돼 있고,
주변지역의 범위 또한 애매모호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강훈식 국회의원이
“현행법은 평택시만을 위한 특혜법”이라며,
‘미군기지 이전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개정안은 미군기지 경계로부터 3km를 주변지역으로 규정하고
소음 대책 마련 등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강훈식/국회의원(아산을)
“평택시는 기존대로 지원하고 또 3km까지
다시 그림을 그려서 추가되는 지역은 지원하고
대책과 피해보상안을 만들자는 이런 취지입니다.”

만약 개정안이 통과되면 둔포면 둔포리 등 아산지역 6개 리와
천안 성환읍 일부가 주변지역에 포함돼 지원을 받게 됩니다.

강훈식/국회의원(아산을)
“절대 한정적인 예산을 가지고 평택이나 다른 지역은
우리 것이 빠지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할 가능성이 높거든요.
그런 것들도 사실은 기초단체 간의 이해를 좀 조정하면
충분히 오해가 풀릴 것으로 보고요.
그런 오해를 풀어나간다면 상임위와 법사위를 거쳐서
통과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많은 피해를 받아왔다”며
“반드시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지역 정치권의 역량을 결집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송용완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19년 07월 16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