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장섭기자]


[앵커멘트]

천안시설관리공단이 수백 억원이 들었지만 정작 시설이 미흡해
논란이 일었던 천안 야구장에 대해 시설 개선에 들어갔습니다.
2년 새 벌써 30억 원이 들어갔는데... 아직도 갈 길이 멉니다.
보도에 김장섭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지난 2013년 준공된 천안야구장입니다.

천안시가 땅 값으로 500억 원 이상
지불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하지만 정작 시설은 미흡해
맨땅 야구장이라는 오명을 얻었습니다.

현재까지도 구장은 흙바닥에
변변한 주차장마저 없는 상태입니다.

그나마 지속적으로
개보수를 펼치면서 시설이 개선되고 있지만
문제는 예산입니다.

지난해에도 전광판과 야구장 펜스 설치 등에
10억 원이 넘는 예산이 쓰였습니다.

올해 역시 인조잔디와 주차장,
하수관 공사 등에 22억 원이 넘게 들어간 상태입니다.

최근 2년 새 30억 원이 넘는 혈세가 들어간 겁니다.

이곳의 야구장 면수는 5면인데요.
이번 공사가 끝나더라도 제대로 된 시설을 갖춘 야구장은
2면에 불과합니다.

제대로 된 시설을 갖추지 않고
야구장 면수만 늘린 것이 독이 되고 있는 겁니다.

이미 야구장이 지어진 터라
놀릴 수만은 없는 상태.

시설을 관리하고 있는 천안시설관리공단은
우선 지속적으로 야구장 개선에 나설 계획입니다.

천안시설관리공단 관계자(음성 변조)
"올해 주요 공사 내용은 인조 잔디를 2개 면에 까는 거고요.
장기적으로 봤을 때 2년 후 3년 후에는 점차적으로 5개 구장 전부
인조 잔디를 까는 것을 추진 중입니다."

현재 공사 중인 야구장은 다음 달 중순 쯤
개선 공사가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주먹구구식으로 지어진
천안야구장이 혈세 먹는 하마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장섭입니다.


(촬영 : 김민상기자)

(방송일 : 2019년 08월 06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