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장동원기자]


[앵커멘트]

어린이보호구역에서는 시속 30km 이하로 운행하고
횡단보도 앞에서는 일시정지해야 합니다.
운전자 대부분이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데요.
오는 3월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정부가 강화된 어린이보호구역 안전 대책을 내놨습니다.
장동원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
줄지어 선 불법주차 차량.

횡단보도에서 정차 없이 달리는 차량 등
앞으로 보기 힘든 모습입니다.

오는 3월 민식이법 시행에 앞서
정부가 어린이보호구역 안전대책을 발표했습니다.

구역 내 차량 제한속도가 시속 30km이하로 낮아지고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반드시 일시 정지해야합니다.

불법 주정차 차량은 주민신고로 단속이 가능해집니다.

단속될 경우 과태료는 8만 원에서 12만 원으로 인상됩니다.

어린이보호구역을 확대하는 한편
교통안전 봉사 노인인력을 2배 가까이 늘릴 계획입니다.

안전 시설도 확대됩니다.

전국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장비와 신호등을 설치하고
불법 주정차단속 카메라도 확대합니다.

이에 따라 아산시는 오는 3월까지 4억 원을 투입해
어린이보호구역 21곳에
과속 경보시스템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또 천안시는 2022년까지 54억 원을 들여
관내 154개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합니다.

정부는 안전대책 시행을 위해
올해 안에 관련법을 개정하고
2022년까지 모든 안전 시설 설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티브로드뉴스 장동원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20년 01월 08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