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전주시가 특례시 지정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했는데요,

집계결과 목표치의 두 배가 넘는

서명부가 만들어졌습니다.

시민 뿐만 아니라 전북도민과

관광객 등이 적극 참여한 결과입니다.

시는 조만간 서명부를 정부와

정치권 등이 전달할 예정입니다.

엄상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싱크 : 김승수 / 전주시장

"전주를 특례시로 가자"



지난 4월 4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 전주 특례시 지정

범시민 서명운동이 마무리됐습니다.



서명 인원은 모두 70만 3천 92명.



전주시 인구 65만 명을 넘어섰고,

목표했던 30만 명을 두 배 이상

초과 달성했습니다.



인터뷰 : 김양원 / 전주시 부시장

"70만 명 이상 서명을 했다는 것은 전주시민 이외에도 도민, 전국민, 관광객들까지 모두 전주 특례시 지정에 공감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서명운동 기간

전주시통장연합회와 주민자치협의회 등

시민들이 직접 캠페인을 벌이는 등

자발적인 참여가 큰 역할을 했습니다.



오프라인 뿐만 아니라

온라인 상의 서명열기도 뜨거웠습니다.



목표치 30만 명 달성한 것은 지난달 19일,

서명 시작 후 단 보름이면 충분했습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지원사격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싱크 : 정동영 / 민주평화당 대표(4.4)

"전주와 청주를 특례시로 반드시 2019년에 완수해내자. 여러분께 호소하고 앞장서겠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국회와 정부의 결정입니다.



시는 그간 관련 포럼 등을 통해

인구 100만 명 이상이라는

현 특례시 지정 기준의 부당함을

알리는데 주력해 왔습니다.



이제는 충북 청주와 정치권이 함께

특례시 지정을 긍정적으로 기대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 김양원 / 전주시 부시장

"청주·충북지역 국회의원과 전주·전북지역 국회의원이 함께 공조해서..국회의원, 중앙정부, 청와대까지 함께 공조해서 특례시 지정을 반드시 이루도록 하겠습니다."



시는 국회 상황 등을 고려해

조만간 서명부를 국회와 행안부,

청와대 등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또한 특례시 지정 불씨를

이어가기 위해 서명운동을 당분간

지속할 방침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엄상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