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지난 주 코로나19 확산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하면서 일요일 일부 종교시설들도

자체 폐쇄를 결정하고 나섰습니다.

전북도도 예배와 집회 자제 등을 권고하는 상황인데

종교단체의 더욱 적극적인 참여가 요구됩니다.

박원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지난 휴일

전주에서는 바울교회와

{ 바울교회, 온누리·더온누리교회만 자진폐쇄 }

효자동 온누리교회,

만성동 더온누리교회가 예정됐던 예배를 취소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었습니다.



현장 녹취 : 더온누리교회 온라인 예배

"살아오면서 교회가 주일날 교회가 문을 닫는 걸

처음 경험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군중이 밀집해

수시간을 함께 보내는 종교집회 특성상

감염병 전파가 파괴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불교계와 원불교, 천주교계까지도 자진 폐쇄 결정에 동참했습니다.



하지만 시내 일원 대다수 교회들은

아직 폐쇄 등의 적극적 참여에는 동참하고 있지 않은 모습입니다.



송하진 도지사도 대도민 담화문을 통해

종교행사 등을 당분간 열지 말아줄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습니다.



현장녹음:송하진/전라북도지사

"집회와 종교활동을 비롯하여 불특정다수가 밀집 접촉할 수 있는 모든 활동에 대해서 자제 권고에 나서겠습니다."



신천지 교인들의 '추수'라는 방식의 포교활동이

일반 교회에서 이뤄지고 있는만큼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야 할 상황.



하지만 현행법상 강제성이 없는 권고만이 이뤄질 수 밖에 없어

각 종교단체들의 자발적 참여가 시급할 수 밖에 없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원기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