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달성군 하빈면 묘리 마을 일대가 비가 오면 침수가 되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농민들은 수로개선과 배수펌프장 설치를 해준다는 군청의 약속만 믿고 있는데, 군청은 관련 공사를 미루고 있습니다.
이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지난달 말 주민들이 촬영한 하빈면 묘리 안곡마을의 모습입니다.

농어촌공사에서 설치한 수로에서 넘친 물이 농로와 바로 옆 비닐하우스 쪽으로 흘러 물바다가 됐습니다.

이런 일은 매년 폭우가 내리면 반복되고 있습니다.

이 마을 앞으로는 하빈천이 흐르고 있고, 뒤쪽으로는 야산이 있습니다.

폭우가 쏟아지면 산에서 흘러내리는 물과 하빈천의 물이 섞여 마을로 역류를 하는데, 이 때문에 농로와 농경지 침수가 발생하는 겁니다.

농민들은 공무원들이 배수펌프장을 비롯한 배수시설을 만들어주기로 약속을 했는데 아무런 답변이 없다며 분통을 터트립니다.


INT) 허조석 // 하빈면 묘리
“(작년에) 침수됐을 때 군에서도 나오고 농업협동조합에서도 나와서 현황을 보고 약속했습니다. 배수펌프장을 설치해 주겠다고요. 다른 대책이 없으니까 배수펌프장을 설치해주겠다고 했는데도 지금 장마철이 다가왔는데 아직도 설치할 기미가 전혀 안보입니다.”


INT) 우영웅 // 하빈면 묘리
"농로에도 물이 차서 차도 다니지 못할 정도로 물이 넘쳤어요. 그런데 그런 어려움은 이야기해봐야 말뿐이지 시행은 안돼요. 바로바로 해줘야 농민들이 피해를 보지 않죠. 농민들을 위해서 관청도 있는 것 아닙니까? 그렇다면 와서 보고 빨리 해결을 해야 하는데 해결이 안돼요."


달성군은 배수펌프장 설치는 농어촌공사와 협의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책임을 농어촌공사로 돌렸습니다.

역류의 주 원인으로 보이는 마을뒤편 야산에서 흘러내리는 물은 배수시설을 설치해 마을에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착공은 하지도 못했습니다.


INT) 배윤대 // 달성군 농업시설팀장
"도로 옆에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수로가 있습니다. 수로는 농어촌공사 자산이기 때문에 저희들이 마음대로 부수거나 보수하기가 어렵습니다. 일단 농어촌공사와 협의를 하긴 하는데, 빠른 시일 내에 착공하도록 하겠습니다."

올 여름에도 안곡마을 주민들은 군청의 늑장대응과 책임회피로 침수피해를 걱정하며 한숨만 쉬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이진원입니다.


< 이진원 기자 / jin4127@tbroad.com / 티브로드 보도본부 대구보도국 작성일:2019-07-16 14:36:01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