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달성군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아파트 공사장을 드나드는 공사차량을 피해 아슬아슬한 등교를 하고 있습니다.
통학로 양쪽으로 아파트 건설이 시작되면서 아이들이 위험한 등하교길에 놓이게 된겁니다.
이진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다사초등학교는 매곡리에 거주하는 학생 900여명이 다니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학교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A아파트에 사는 학생들의 경우 1km 가량을 걸어서 등교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수시로 다니는 대형트럭 때문에 학생들은 사고의 위험에 노출돼 있습니다.

올해부터 A아파트 앞에 두 곳의 대규모 아파트단지 공사가 시작되면서 기존 통행로가 없어졌기 때문입니다.


INT) 강찬혁 // 다사초 6학년(A아파트 거주)
“한 번씩 공사차량이 다니면 옆으로 피해서 다녀야 하는 것도 있고, (공사장에서) 소리도 나고 (등교) 거리도 좀 멀어진 것 같아요.”


현재 두 아파트 공사현장 사이에는 폭 10m, 길이 400여m의 도시계획도로가 계획돼 있습니다.


A아파트를 비롯한 인근 주민들은 먼저 도로부터 개통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INT) 손순자 // A아파트 주민
"아이들이 (공사장 옆으로) 자전거를 타는데 공사차량 큰 트럭과 함께 다니고, 한쪽에는 포크레인이 작업하고 있는데 제가 봐도 섬뜩할 정도로 위험하더라고요. 그래서 빨리 길을 좀 내줬으면 좋겠어요."


그러나 도시계획도로 부지는 아파트 공사현장에 포함돼 있고 임시개통도 내년 초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사현장을 돌아서 등교하는 학생들의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전화INT) 달성군 건설과 관계자
"큰 차량이 다니는 것을 피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시공사와) 협의를 해야 될 것 같고요. 부득이하게 공사장으로 (차량이) 다녀야 한다면 시공사 측에 요구를 해서 아이들이 (다니는) 인도를 막을 경우 철저하게 우회도로 (개설을 요구하고) 차도 쪽으로 펜스를 쳐서 아이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무조건 (안전조치를 시행)하라고 요구할 예정입니다."


한편 건설사 측은 군청의 요청이 있을 경우 뒤늦게 안전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티브로드뉴스 이진원입니다.


< 이진원 기자 / jin4127@tbroad.com / 티브로드 보도본부 대구보도국 작성일:2019-07-19 16:38:34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