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대구시의회가 일본 전범기업의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합니다. 대구시의회 김동식 의원이 발의할 예정인 이 조례안이 통과되면 대구시와 대구시교육청의 공공발주 사업에 전범기업들이 참여할 수 없게 됩니다. 우성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국민들의 반일감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의회가 일본 전범기업들의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합니다.


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김동식 의원은 다음달 17일부터 열리는 제269회 임시회에서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을 발의할 예정입니다.


김동식
대구시의원(경제환경위원회)

일본 전범기업들은 아직까지 배상은커녕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최소한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 그리고 용역 이런 것들은 제한을 두는 것이 맞지 않느냐는 취지에서 기획했고..


조례안은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공공구매 제한 대상 기관과 금액, 공공구매 제한을 위한 문화 조성과 대구시장의 책무 등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CG)전범기업은 대일항쟁 당시 일본기업으로서 대한민국 국민을 강제동원해 피해를 입힌 기업과 이 기업이 투자해 설립했거나 주식을 보유한 기업, 흡수 합병한 기업까지 포함됩니다.


국무조정실 자료에 따르면 현존 전범기업은 약 300개 정도인데, 이 조례가 제정되면 대구시와 산하기관 등에서는 해당 기업의 제품 구매가 제한됩니다.

(CG)다만 적용대상 금액을 제한하고 국산 제품으로 대체가 불가능한 경우는 구매를 허용하는 예외조항을 두는 등 지방자치법과 정부조달협정 등에 위배되지 않도록 했습니다,


김동식
대구시의원(경제환경위원회)
전범기업이라고 이야기 하는 299개의 기업 중에 국내에서 실질적으로 활동하는 기업이 40여개로 보고 있습니다. 우리 국민들의 자존심을 위해서라도 벌써 했어야할 조례인데 조금 늦은 감이 있고..


대구시 조례지만 향후 대구시교육청과 자치구군에서도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을 권장하고, 지역내 공공기관들의 전범기업과의 거래현황에 대한 실태조사도 하도록 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우성문입니다.


< 우성문 기자 / wsm@tbroad.com / 티브로드 보도본부 대구보도국 작성일: 2019-08-20 12:20:16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