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어제(21일) 오후 1시10분쯤 남구 한 편의점에서 휘발유를 뿌리고 난동을 부리다 몸에 불이 붙어 병원으로 옮겨진 53살 A씨가 끝내 숨졌습니다.

A씨는 화재로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오늘(22일) 오전 2시20분쯤 사망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분신 당시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고 있어 제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유튜브 측에 요청해 해당 영상을 삭제했고, 다른 사이트에 대한 삭제 작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유족 측은 장례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영상 유포자에 대해 법적 대응할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부산뉴스 장동원(jangdw@tbroad.com)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