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난 5일 오후 2시50분쯤 사하구 신평동의 한 가정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음식물 과열로 불이 났지만
단독경보형감지기 덕분에 큰 화재 피해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경보기 소리에 주택지 인근을 지나던 주민이 119에 신고해

소방관들이 현장에 도착했고 조기에 화재를 진압했습니다.

사하소방서는 6천원 상당의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없었더라면
수천만 원 상당의 더 큰 재산피해로 이어졌을 수 있었다며
시민들에게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당부했습니다.

티브로드 부산뉴스 김윤정(yjkim@tbroad.com)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