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현수막이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동래경찰서는 어제(11일) 새벽, 동래역 인근에 설치된 현
수막이 잘린 채 발견되는 등 현수막 5개가 훼손돼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훼손된 현수막은 민간 단체 등이 설치한 것으로 경찰은 사건
현장 CCTV를 분석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부산뉴스 박철우(cwpark@tbroad.com)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