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장애학생들의 불평등 문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학교가 장애학생이 수학여행 가는 걸 막는 등
장해학생들의 학습권과 인권이
침해당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보도에 김대우 기잡니다.

[기사내용]
서울의 일부 학교가 수학여행이나 수련회에서
장애학생을 배제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 등을 상대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 같은 지적이 나왔고, 관련 증언도 공개됐습니다.

일반 고교 재학 장애학생 학부모A
(담임교사가 (장애학생에게) 오지 말라고
직접적으로 말을 한거에요? 네.)

일반 초교 재학 장애학생 학부모B
(교장선생님이 얘기 하시더라고요.
(보조인력) 예산이 없는데 그렇게 가고 싶으면
4학년 때는 보내주겠다고.
5학년 때는 (장애학생을 수학여행 보내는 게)
힘들 것 같다고, 그 말을 듣는 순간
가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학교와 담임교사가 거부하거나 보조인력이 부족해,
일부 장애학생들이 이 같은
불평등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손혜원 / 국회의원
(우리가 사회적 약자에 대해서
특히 몸이 불편한 장애인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모든 배려를
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점심식사 보조를 학부모에게 요구하는 특수학교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또 개별화교육이 진행되지 않는 등
장애학생들의 학습권과 인권 침해 문제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조승래 / 국회의원
(특수학교에 종사하는 교장과 교감,
모든 선생님들이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일부 이런 사례들이 특수교육에 대한 불신을
일으키는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미쳐 챙기지 못한 부분이라며, 내용을 확인한 뒤
보완책을 고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대우입니다.

<취재 - 김대우, 유광재 기자,
촬영/편집 - 신승재, 김웅수 기자 (국회팀)>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