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세종시 전월산 자락에 추진 중인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을 두고
세종지역 일부 개신교와 불교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최근 내년도 건립지원 예산을 삭감한 세종시의회의 입장만
더욱 난감해지고 있습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지난 7일, 세종시불교사암연합회 등 불교계 인사들이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일부 개신교 단체의 반대로
조계종이 신도시 전월산 자락에 추진 중인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지원 예산을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전액 삭감한데 따른 것입니다.

이들은 최근 일부 개신교 단체들이
타 종교를 배척하는 행위로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현 상황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엄중 경고했습니다.

환성 스님 / 세종시불교사암연합회장
"그릇된 종교관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사업을 반대하는 일부 개신교 단체와 언론에 대해서도
적법한 절차를 통해 법적책임을 엄정하게 물을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체험관 건립 지원예산을 삭감한
세종시의회 일부 의원들에 대해서도
반사회적 종교 편향 행위를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체험관 건립을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도
물러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해당 예산을 삭감조치한 시의회의 결정을 지지한다면서도,
현재 종교용지 사업계획 무효 확인 소송이 진행 중인 만큼
이 결정이 나올 때까지 예산집행을 미뤄달라고 주장했습니다.

고동환 / 한국불교문화체험관 반대 비대위 사무총장
"만약 예산 반영이 된다면 우리는 법적인 조치를 취해서
그 예산이 집쟁되지 않도록 가처분 신청 내지
여러가지 방법을 강구할 것입니다."

세종시는 정부와 협의를 끝내고 국비지원을 확정지은 만큼
법적 문제가 없다면 예산을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춘희 / 세종시장
"세종시 입장에서는 특정종교를 지원한다는 것이 아니라
어느 종교든 간에 법적 요건에 맞춰 신청하면
절차를 거쳐 지원여부를 결정하게 되는 것입니다."

세종시의회는 11일과 12일 이틀 간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고
해당 예산의 지원여부를 재논의 할 예정입니다.

티브로드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17년 12월 08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