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최근 정부가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세종~안성' 구간 노선을 발표한 바 있는데요.
유력한 대안으로 검토되고 있는 노선이
10년 전 처음 제시됐던 노선과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졸지에 자신의 집앞으로 고속도로가 지나게 된 마을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현재 주민 공람이 이뤄지고 있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사업 ‘세종~안성’ 구간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입니다.

여기에는 모두 2가지 노선안이 제시됐는데,
결론적으로는 “환경 및 사회적으로 우수한 ‘대안 1’ 노선을
선정했다”고 돼 있습니다.

10년 전 최초 예비타당성조사 때 발표된 ‘대안 2’ 노선과 비교해
종점구간이 행복도시에서 서쪽으로 더 멀어지는 등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대안별 중점검토 사항이 나열돼 있는 표를 보면,
‘대안 2’ 노선의 경우 집단 민원 발생 우려가 내재돼 있다는
분석까지 내놨습니다.

장군면 봉안리 일대에 이미 대규모 택지개발이 이뤄진 점을
감안해서 내린 결론으로 해석되는 대목입니다.

‘대안 1’ 노선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바로 여기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민원발생 소지가 있다고 10년 전 발표된 노선을 바꾸는 건
‘대안 1’ 노선이 지나는 마을 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는 겁니다.

이성혁 / 세종시 장군면 송문리 이장
"(장군면 봉안리 택지개발지역은) 민원이 많다든가,
보상비가 많이 나간다는 이유로 인해 우회를 한다는 것은
우리가 절대 이해 할 수 없는 입장이에요.
그런 부분에 대해 주민들은 현재 2안 밖에 없다..
원안대로 하라는 거예요."

국토교통부나 세종시 관계자는
현재 대안 1노선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건 맞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특히 세종시의 경우 주민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후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춘희 / 세종시장
"그 안에 대한 세종시의 입장 등은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정리한 후에 국토부에 내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세종시에서는 두 가지 노선을 두고
주민들 간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대안 1’ 노선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집단행동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오는 17일로 예정된 주민설명회를 비롯해
앞으로의 사업추진 과정도 그리 순탄치 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티브로드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유재근기자)

(방송일 : 2018년 07월 13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