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고 첫 주말이 지났는데요.
그 사이 세종시에서는 아파트를 사려는 매수 문의가 뚝 끊겼습니다.
당분간 거래절벽 현상이 이어질 거란 전망과 함께,
부동산 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될 거란 예측도 나옵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지난해 입주가 시작된 세종시 2생활권의 한 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가가 1.5배 이상 오르는 등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매수 문의가 뚝 끊겼습니다.

종합부동산세가 오르고,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아파트를 팔려는 사람은 많아진 반면,
사려는 사람은 없어진 겁니다.

세종시 부동산 관계자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이후로는
매수할 분은 관망세로 돌아선 것 같고요.
매도할 분들은 (최근까지) 가격이 오를 것 같으니까
마음이 급하지 않은 상태였는데,
대책이 나오니까 아무래도 마음이 조금 급해진 분위기고..”

세종시 부동산 업계는 이번 9.13 대책으로
다주택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는 만큼
투기수요를 차단하는 효과는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거래까지 줄어 매매시장 역시
크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른바 똘똘한 한 채로 투기 수요가 몰리는
시장 양극화 현상이 심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김동호 / 공인중개사협회 세종시지부 부지부장
“다주택자에 대해 세제를 강화하기 때문에
비인기지역에 있는 아파트를 팔고 인기지역으로 갈아타려고 하는..
그래서 이번 9.13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
양극화가 더 심해질 것이다 이렇게 보고 있죠.”

최근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선정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 효과 등으로
부동산 시장에 다소 훈풍이 돌기 시작했던 세종시.

약보합세를 이어가던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이번 9.13 대책으로 거래절벽 현상을 맞게 될 거란
전망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김민상기자)

(방송일 : 2018년 09월 17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