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세종보 해체 여부를 결정할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출범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의회가 일정 기간 결정을 유보하자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신중론을 펼쳤던 세종시와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세종보 해체 여부에 대한 세종시의회의 입장은
“일정 기간 결정을 유보하자”는 겁니다.

세종보는 다른 4대강 보와는 달리
참여정부 시절 행복도시 개발계획에 따라
친수공간 확보는 물론
수량과 수질 유지 차원에서 건립됐다는 이유에섭니다.

따라서 환경적 영향과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면밀하게 분석한 후
시민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결정해야
갈등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금택 / 세종시의회 의장
“이미 2천억 원이 넘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세종보를
다시 비용을 들여 해체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아니면 존치가 더 나은지 고민해보고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세종보 해체 여부는
“시간을 두고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던
세종시의 입장과 사실상 같은 맥락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대해 시의회의 조속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던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은 우선 환영의 입장을 보이면서도
유보라는 애매모호한 표현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전했습니다.

송아영 /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위원장 직무대행
"공주시나 나주시의회처럼
분명한 철거 반대 의견을 내지 못한 것은
시민의 의견을 확실히 대변하기 보다는
정부 눈치 보기에 급급한 것 아닌가 하는.."

반면, 환경단체는 시의회를 맹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보 해체가 경제적으로 타당하다는 것이
이미 환경부 발표에서도 드러났는데,
시의회가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운운하는 것은
내년 총선을 앞둔 눈치 보기가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박창재 / 세종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사실상 세종보를 유지하자는 의견을 내놓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보고, 이러면서 세종시의회가
여전히 눈치 보기에만 급급하고, 소신도 없고,
그리고 무능함을 다시 한 번 보여준 것이 아닌가.."

세종시에 이어 시민의 대의기관인 시의회까지
세종보 해체 여부에 대한 유보 입장을 밝히면서
조만간 출범을 앞둔 국가물관리위원회의 최종 결정에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정영관기자)

(방송일 : 2019년 07월 15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