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세종시가 출범할 수 있었던 데에는
충청권 시민사회단체의 하나 된 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텐데요.
충청권의 여러 현안을 풀기 위해
이들이 다시 하나로 뭉쳤습니다.
행정수도 완성에도 큰 힘이 될 걸로 보입니다.
김후순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행정수도 건설 공약으로 시작된 세종시 건설.

하지만 헌법재판소의 행정수도 위헌결정과
세종시 수정안 추진 등으로 큰 위기를 맞을 때마다
당시 연기군민을 비롯한 충청권 시민들은 거리로 나왔고,
약 500번에 이르는 집회를 열어
지금의 세종시를 지켜냈습니다.

당시 주춧돌 역할을 했던 충청권 시민사회단체가
다시 하나로 뭉쳤습니다.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가 새로 출범한 겁니다.

이상선 /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
"(충청권 현안을) 지역별로 해결하고 요구할 것이 아니라
충청권의 이익으로써 단합된 힘으로 달성하자, 쟁취하자는
의기가 모여 오늘 출범하게 됐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충청권 현안과 관련해
동시에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공동으로 토론회를 여는 등
한 목소리로 대응해 나갈 계획입니다.

행정수도로 나아가고 있는 세종시 입장에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셈입니다.

당장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회 세종의사당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 문제가
공동 현안으로 다뤄질 예정입니다.

서상옥 / 충남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행정수도로 성장하고 있는 세종시가 제기능을 다하기 위해서는
국회 세종의사당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가 조속히 시행돼야 하며
이를 위해 협력하겠다"

아울러 세종시 출범으로 인해
혁신도시 지정에 배제돼 오히려 역차별을 겪고 있는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지정과 함께
잔여 공공기관의 충청권 유치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다만, 이번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에
일부 현안에 대해 세종과 의견마찰을 빚고 있는
충북지역이 빠졌다는 점은 아쉬운 대목입니다.

또, 시민사회단체뿐만 아니라
자치단체와 정치권까지 아우르는 민·관·정 공동대책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정영관기자)

(방송일 : 2019년 09월 03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